한국어
단일배너
Ѹ1 Ѹ2 Ѹ3 Ѹ4
성명/보도자료

[기자회견문] 사내 유보금 950조 쌓아둔 재벌에게 최저임금 1만원 비용을 청구한다!

by 선전홍보실장 posted Jun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 자 회 견 문]

 

사내 유보금 950조 쌓아둔 재벌에게 최저임금 1만원 비용을 청구한다!

재벌, 원청대기업은 원·하청 불공정 거래 근절하고 최저임금인상분 부담하라!

- 한국 경제의 미래, 최저임금 억제가 아니라 경제민주화 재벌개혁이 답이다!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가 지난 530일 전원회의를 시작으로 본격화되고 있다. 최저임금 심의는 매년 4월에 시작해야 하지만 올해는 정부가 결정체계와 기준 개편 등 최저임금법 개악을 무리하게 추진하다가 법정심의 일정이 지연되어 530일에서야 비로소 최저임금심의가 시작되면서 심의 일정이 확정되었다.

 

2018년 이후 보수언론과 경제지는 구체적인 근거 없이 하루에 수백 건씩 최저임금을 공격하는 기사를 쏟아 냈다. 2018년 한 해 동안 서울경제는 4,343, 아시아경제는 3,082건 최저임금 기사를 양산했다. 특히, 재벌의 나팔수를 자청한 전경련과 경총은 국제 통계를 아전인수격으로 가공하여 한국의 최저임금 수준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왜곡했고 보수언론과 경제지는 이를 앞 다퉈 보도했다. 심지어 소득분포 하위 20% 국민의 소득이 감소한 것도 최저임금탓으로 돌렸다. 하위 20%에는 노인 비중이 70%이고 가구주 평균 연령이 63세이다. 빠른 고령화로 인하여 하위 20%의 노인 비중은 매년 증가할 것이다. 60세 정년 시대에 경제활동에서 은퇴한 어르신들의 소득이 감소하는 것과 최저임금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묻고싶다.

 

보수언론과 재벌들은 최저임금인상으로 고용참사가 발생하고 있다는 가짜뉴스도 양산하고 있다. 하지만 최저임금인상이 고용률에 미치는 영향은 보수언론의 침소봉대일 뿐 실제 연구결과는 엇갈리고 있다. 국내 연구보고서도 그렇고 미국 등 해외에서 이뤄진 연구 결론도 최저임금이 고용에 미치는 효과는 불확실하다는 것이다. 오히려 고용문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최저임금인상이 아니라 제조업 위기이다. 한국의 제조업은 GDP 대비 30% 로서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지만 제조업 경쟁력은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반도체를 제외한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산업이 위기로서 고부가가치화로 산업이 고도화 되지못한 것이 고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한국 GM이 군산에서 철수했다. 그 결과 노동자는 거리로 내몰렸고 소상공인은 대부분 폐업했다. 지역경제가 걷잡을 수 없이 추락했던 것이다. 이처럼 자영업 위기와 폐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제조업 위기와 일자리 변화이다.

 

그런데 경제의 핵심 주체인 재벌과 대기업은 제조업 고도화와 경제 민주화, 일자리 창출의 실질적인 책임을 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잘못을 모두 최저임금 탓으로 돌리고 있다.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

최근 경제 현실은 매우 심각하다. 원하청 단가를 낮추기 위해 최저임금 인하를 주장하고 있다. 최저임금을 낮추자는 주장은 결국, 하청업체 노동자의 피땀으로 원청의 이윤을 높이겠다는 속셈일 뿐이다. 대형마트 유통재벌은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최저임금을 지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인 계산대를 확대하여 노동자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일자리를 없애고 있으며 무인 계산대 확대에 따른 결재의 번거로움은 마트를 이용하는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있다. 재벌의 악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5대 재벌(삼성, 현대, SK, 롯데, LG)이 투기를 위해 소유한 부동산의 가격만 해도 12조원에 달한다고 한다. 가계부채가 1500조를 초과하는 나라에서 재벌 대기업이 부동산 투기까지 하고 있는 것이다. 재벌 곳간에 950조의 사내유보금이 있다. 대한민국 정부 1년 예산이 470조인데 5대 재벌 사내유보금은 665조원이다. 30대 재벌 사내유보금은 950조원으로서 1년 전보다 756천억 원 증가했다. 2018, 삼성 이건희 주식배당금은 4,700억원으로서 최저임금노동자 25천명치 임금을 받아갔다.

 

그래서 민주노총이 나섰다. 재벌 악행을 끝장내고 재벌의 책임을 묻는 투쟁이 곧 최저임금인상 투쟁이다. 최저임금 국제기준이라 할 수 있는 ILO(국제노동기구)UN(국제연합)은 최저임금은 노동자와 그 가족의 생계를 보장하는 수준이 되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최저임금수준은 2년동안 가파르게 올랐다고 주장하지만, 2018년 기준 가족 생계비 기준 50%에도 못 미치고 있으며, 1인 가구 생계비 기준 75% 수준에 불과하다. 최저임금 1만원은 대통령 공약을 넘어 당시 모든 대선후보가 합의한 사회적 약속이다.

 

따라서 재벌은 중소상공인과 최저임금노동자를 이간질시키고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최저임금인상에 대한 비용 부담을 다해야한다. 이를 위해 대기업 원·하청 불공정 거래 근절, 유통본부의 대리점 갑질 타파, 가맹점 수수료 인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납품대금 조정제도 등 중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와 지불능력을 높여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분담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한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억제정책에 단호히 반대하며, 재벌 악행을 끝장내고 생계비에 기초한 최저임금을 쟁취하기 위해 재벌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는 경총 앞에서 2019 최저임금 투쟁을 선포하고자한다. 2019 민주노총 최저임금투쟁은 1만원 요구 쟁취를 넘어 을들의 연대를 통해 최저임금인상비용을 재벌에게 청구하는 투쟁, 경제민주화 재벌개혁투쟁을 병행할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다.

 

우리의 요구

- 하나. 사내유보금은 950, 수십조 주식배당, 재벌이 최저임금 1만원 인상 비용 책임져라!

- 하나. 최저임금 1만원은 사회적 약속이다! 생계를 보장하는 최저임금수준으로 최저임금 인상하라!

- 하나. 공정거래위원회 등 행정기관은 재벌의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고 대기업이 최저임금 인상부담을 책임 있게 분담하도록 모든 행정조치를 다하라!

- 하나. 최저임금과 연동된 재벌과 최고경영자 최고임금제 도입하라!

- 하나. 재벌의 나팔수 전경련과 경총은 노동자에게 사죄하고 즉각 해체하라!

 

20196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Share
?

  1. [취재요청서] 보건의료노조 8월 7일 오후 4시 영남대의료원 집중투쟁

    [취재요청서] 보건의료노조 8월 7일 오후 4시 영남대의료원 집중투쟁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에서 전국 180개 지부 간부들과 함께 결의대회 개최 “노조탄압 진상규명, 노조 정상화, 해고자 없는 병원 쟁취!” 해고자 2명 영남대의료원 본관 70...
    Date2019.08.06 By홍보부장 Views204
    Read More
  2. [기자회견 취재요청] 병원비 걱정 없는 나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건강보험 재정 국가책임 정상화 및 확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기자회견 취재요청] 병원비 걱정 없는 나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건강보험 재정 국가책임 정상화 및 확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대국민 기자회견 국민 건강권 보장을 위한 건강보험 국가책임 정상화를 촉구한다! 2019년 8월 7일(수) ...
    Date2019.08.06 By선전홍보실장 Views240
    Read More
  3. [기자회견문] 건국대학교 법인은 충주시민의 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해 시설과 인력을 직접 투자하라

    사무국장 정완범 010-5673-9873 [기자회견문] 건국대학교 법인은 충주시민의 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해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에 시설과 인력에 직접 투자하라! 병원 컨설팅은 법인 책임 회피를 위한 명분에 불과하며, 의료 공공성을 저버리고 의료상업...
    Date2019.08.05 By선전홍보실장 Views189
    Read More
  4. [성명] 제2, 제3의 인보사 사태 양산할 ‘첨단재생의료법’ 법사위 전체 회의 통과를 규탄한다!

    유재길 무상의료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 김준현 무상의료운동본부 정책위원장(010-3677-6322) 김재헌 무상의료운동본부 사무국장 (010-7726-2792) <성 명> 제2, 제3의 인보사 사태 양산할 ‘첨단재생의료법’ 법사위 전체 회의 통과를 규탄...
    Date2019.07.31 By선전홍보실장 Views256
    Read More
  5. [0730 성명서] 노동조합의 단체교섭권을 짓밟은 성남시의료원 규탄한다!

    [0730성명서]성남시의료원.hwp 노동조합의 단체교섭권을 짓밟는 성남시의료원 규탄한다! - 유례없는 잠정 합의 위임장 제출 거부에 이어 조정회의 앞두고 교섭 사항에 대해 일방적 직원 설명회 강행, 공개적으로 동의 서명받아 단체교섭권을 무력화하는...
    Date2019.07.30 By조직2실장 Views357
    Read More
  6. [보도자료]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집단협의 추진(2019. 7. 29)

    [보도자료]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집단협의 추진(2019. 7. 29)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집단협의 시작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등 10개 병원 참가 ... 7월 31일 첫 집단협의 5.59%에 머물러 있는 간...
    Date2019.07.29 By선전홍보실장 Views344
    Read More
  7. [기자회견문] 규제자유특구 이용한 의료민영화ㆍ영리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규제자유특구 이용한 의료민영화ㆍ영리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는 환자 안전을 팔아 기업 배만 불릴 원격의료 추진 중단하라 2019년 7월 29일(월) 오전 10시30분 광화문 정부청사 앞 ▢ 프로그램 개요 ○ 사회: ...
    Date2019.07.29 By선전홍보실장 Views147
    Read More
  8. [보도자료] 창조컨설팅의 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국회 증언대회(7.26)

    [보도자료] 창조컨설팅의 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국회 증언대회(7.26) 창조컨설팅의‘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노조 탄압 증언 이어져 감시, 협박, 강제 노조 탈퇴, 징계·고소 남발… ○ 보건의료노조(위원장 ...
    Date2019.07.26 By홍보부장 Views253
    Read More
  9. [기자회견 취재요청] 규제자유특구 이용한 의료민영화ㆍ영리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

    [기자회견 취재요청] 규제자유특구 이용한 의료민영화ㆍ영리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는 환자 안전을 팔아 기업 배만 불릴 원격의료 추진 중단하라 2019년 7월 29일(월) 오전10시30분. 광화문 정부청사 앞 1. 문재인 정부의 ...
    Date2019.07.26 By선전홍보실장 Views218
    Read More
  10. [취재요청서] 창조컨설팅의 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국회 증언대회

    [취재요청서] 창조컨설팅의 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국회 증언대회 창조컨설팅의 원조 노조파괴 사업장 영남대의료원 국회 증언대회 26일 (금)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개최 현장 조합원의 영남대의료원에서 일어난 창조컨설팅의 ...
    Date2019.07.25 By홍보부장 Views255
    Read More
  11. [보도요청] 보건의료노조 7월 24일(수) 부산대병원에서 3차 결의대회

    [보도요청] 보건의료노조 7월 24일(수) 부산대병원에서 3차 결의대회 “태어날 때부터 비정규직이 꿈이었던 사람은 없다” 부산대병원은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라 정재범 지부장 28일째 단식,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단식 10일째 ○ 보...
    Date2019.07.24 By선전홍보실장 Views263
    Read More
  12. [0724 성명서] 성남시의료원, 단체협약 잠정 합의에 따른 위임장 제출 거부 규탄한다.

    [0724성명서]성남시의료원(진본).hwp 단체협약 잠정 합의에 따른 위임장 제출 거부 듣도 보도 못한 성남시의료원의 뒤틀린 노동관을 규탄한다! - 거듭된 말 바꾸기, 노동조합의 양보 끝에 맺은 잠정합의를 휴지조각 취급한 것은 기본적인 노사관계를 부...
    Date2019.07.24 By조직2실장 Views386
    Read More
  13. [성명서]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실적은 고작 5% (2019. 7. 24.)

    [성명서]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실적은 고작 5% (2019. 7. 24.)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실적은 고작 5% 15개 국립대병원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5156명 중 256명뿐 28일째 단식투쟁, 79일째 천막농성, 15일째 ...
    Date2019.07.24 By기획실장 Views285
    Read More
  14. [취재요청] 보건의료노조 7월 24일(수) 부산대병원에서 3차 결의대회

    [취재요청] 보건의료노조 7월 24일(수) 부산대병원에서 3차 결의대회 “500여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고통과 희망고문 외면말라” 24일(수) 부산대병원에서 3차 결의대회, 병원장 면담 추진 정재범 지부장 28일째 단식,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단식 10일...
    Date2019.07.23 By선전홍보실장 Views311
    Read More
  15. [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이정주 부산대병원장님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발표(2019. 7. 22.)

    [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이정주 부산대병원장님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발표(2019. 7. 22.) 보건의료노조, <이정주 부산대병원장님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발표 “500여명 간접고용 노동자의 고통과 희망고문 방치하지 말라” 호소 간접고용 비정규직 직...
    Date2019.07.22 By기획실장 Views298
    Read More
  16. [성명서]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자 생명․안전조치 합의 파기에 대한 입장 (2019. 7. 22)

    [성명서]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자 생명․안전조치 합의 파기에 대한 입장 (2019. 7. 22) 고공농성자에 대한 최소한의 생명․안전조치 합의 파기한 영남대의료원을 강력 규탄한다 ○ 지난 주말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는 가운데 영남대의료원이 고공농...
    Date2019.07.22 By홍보부장 Views264
    Read More
  17. 보도자료] 영남대의료원 사측, 고공 농성자 태풍 안전 조치 취하기로

    [보도자료] 영남대의료원 사측, 고공 농성자 태풍 안전 조치 취하기로 영남대의료원 측 고공 농성자 태풍 대비 안전조치 취하기로 약속 ‘다나스’북상, 태풍 속 70미터 고공 농성 지속 ○ 영남대의료원 사측이 태풍속에서 고공 농성중인 농성자들...
    Date2019.07.20 By선전홍보실장 Views341
    Read More
  18. [보도자료][긴급] 영남대의료원측, 고공농성자 태풍대비 안전설치 거부… 보건의료노조 김진경 대구경북지역본부장 19일(금) 오후부터 고공농성장 하단 옥상에서 농성 중 (2019.7.19.)

    [보도자료][긴급] 영남대의료원측, 고공농성자 태풍대비 안전설치 거부… 보건의료노조 김진경 대구경북지역본부장 19일(금) 오후부터 고공농성장 하단 옥상에서 농성 중 (2019.7.19.) 영남대의료원측, 고공농성자 태풍대비 안전설치 거부… 보건의료노조...
    Date2019.07.19 By홍보부장 Views217
    Read More
  19. <논평> 의료 민영화 정책 추진의 책임이 있는 인물이 보건복지부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된다

    <논평> 의료 민영화 정책 추진의 책임이 있는 인물이 보건복지부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부 집권 중반기를 준비하는 정부 개각이 조만간 단행될 예정이다. 법무부, 교육부 등 주요 부처를 대상으로 한 장관급 인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
    Date2019.07.18 By선전부장 Views328
    Read More
  20. [취재요청서] 부산대병원 7월 18일 4차 총파업 돌입

    [취재요청서] 부산대병원 7월 18일 4차 총파업 돌입 부산대병원 비정규직 직접고용 전환 쟁취! 7.18 4차 총파업 돌입 ■ 4차 총파업 출정식 : 7/18(목) 12시, 부산대병원 로비 ■ 4차 총파업대회 : 7/18(목) 15시, 부산시청(민주노총 ...
    Date2019.07.17 By선전부장 Views3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69 Next
/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