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도지사 퇴진 촉구" 제주 원정 투쟁 전개

by 선전부장 posted Jan 03, 2019 Replies 0
Extra Form
부제목 제주도청 앞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 결의대회...전국 500여명 결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도청 앞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 결의대회...전국 500여명 결집


국내 최초로 영리병원 개원을 허가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촉구하고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를 요구하는 전국 규모 결의대회가 3일 오전 제주 도청 앞에서 열렸다.

결의대회는 민주노총과 영리병원 철회와 의료민영화 중단을 요구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주최하고 보건의료노조,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가 주관했다.


0_50bUd018svc17jo2pxec22el_mzccjr.jpg

보건의료노조 등은 3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보건의료노조


이날 대회에는 보건의료노조 산하 전국의 지부장과 전임간부 300여명과 전국에서 모인 노동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김소정 원광대병원지부 사무장등이 읽은 결의문을 통해 원희룡 지사는 도민이 참여하는 공론조사를 통해 확인된 도민의 의사를 존중하여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결정하겠다는 약속을 공표한 바 있고 공론조사위원회는 녹지국제병원 설립 불허권고안을 제시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럼에도 원 도지사는 민의를 무시한 채, 국제녹지병원설립을 허가함으로써 역사에 남을 폭거를 저질렀다고 규탄했다.

 

또한 영리병원 설립과 관련 현 정부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의료민영화를 반대하고 영리병원 설립을 금지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했는데,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정부는 현재 제주도의 영리병원 허용 결정에 대해 제동을 걸기는커녕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j_a0aUd018svc1f7fogxwj5a6u_7km4fn.jpg

보건의료노조 등은 3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보건의료노조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의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2019년 새해를 맞아 이 땅에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는 의지를 모아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민의 뜻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훼손한 원희룡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퇴진할 것을 촉구하고 주민소환운동 등 통해 도지사 퇴진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제주 녹지병원 설립 승인과정에서의 부당함, 영리병원과 의료영리화의 문제점을 널리 알리고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여론화 투쟁과 100만 서명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결의했다.



j_b0aUd018svcwv9zw2t2kr3e_37o6ab.jpg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올해는 반드시 영리병원을 철회하는 한해로 만들겠다는 각오로 전국의 180개 병원의 지부장들이 함께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원희룡 도지시가 제주 도민들의 뜻을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짓밟고 제1호 영리병원을 허용할 것이라고는 감히 상상할 수 없었다. 원희룡 지사는 영리병원의 원흉이라며 지난 16년간 의료의 재앙인 영리병원 저지 투쟁을 해왔는데 어이없게도 영리병원의 물꼬가 터졌고 이렇게 되면 둑이 무너지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규탄했다.

 

나 위원장은 보건의료노조는 영리병원 철회 투쟁에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 제주 투쟁을 시작으로 청와대가 책임지고 국민의 건강권을 파괴하는 제주영리병원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며 투쟁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_c0aUd018svcjnckpupo030z_2h0mt1.jpg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영리병원이 생기게 되면 재벌들은 황금알을 낳는 영리병원 사업에 앞다투어 뛰어들 것이라며 영리병원 확대를 우려했다. 또한 이들은 헌법 소원을 통해 건강보험을 적용을 받지 않는 병원을 만들것이고 부자들은 국민건강보험을 내지 않으려 하기때문에 우리나라 의료제도가 파탄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위원장은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서를 본 사람이 없다. 즉각 공개해야 한다. 사업계획서를 제대로 보지 않고 허가했다면 복지부 장관부터 도지사, 도 관계 공무원 등을 모두를 직무유기로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노총은 올해 사업계획 중 제주 영리병원을 반드시 철회하겠다는 투쟁계획을 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0_10bUd018svc424zf852co3a_578t7l.jpg

결의문을 낭독하는 김소영 원광대병원지부 사무장@보건의료노조


0_20bUd018svcrxxmpd2ndadg_nu6uyb.jpg


우석균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위원장은 원희룡은 선거 전에는 이 문제를 다루지 말자고 하면서 공론조사 결과에 따른다고 회피하더니 선거 후에는 공론조사 결과를 따르지 않았다. 이는 완전한 반 민주적 폭거라고 규정했다.

또한 이미 200여명의 공론조사 위원들이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 우려, 외국인 투자 철회 우려를 고민하면서도 결국 영리병원 반대를 선택한 것인데 원희룡은 이를 깡그리 무시한 것이고 도민을 바보로 여기는 행위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2010년 대권 도전한다며 전두환에게 세배를 하더니 이번에도 자유한국당의 사람이 없어보이니까 자기가 뭔가 하겠다고 도민들의 의견을 깡그리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영리병원 확대를 우려 했다. “미국의 경우 영리병원이 처음 도입되기 시작한 것은 1970년으로 처음에는 작은 병원 몇 개가 생기는 수준이었으나 불과 20년만에 영리병원이 체인화되면서 전국으로 확대되었고, 지금은 19%인 영리병원이 주변 병원들에 악영향을 미쳐 의료비가 폭등하고 있다며 영리병원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0_20bUd018svc1o0hr0a33i0kt_qa8633.jpg


0_90bUd018svc19ic2u5pu990v_n9pzfm.jpg

보건의료노조 등은 3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보건의료노조


집회 참가자들은 결의대회 직후 원희룡 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으로 진입을 시도하며 연좌 농성을 벌였다. 도지사와의 면담은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도청 실무자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후 참가자들은 제주도청에서부터 행진을 시작하여 한라병원을 지나 노형로터리에 있는 녹지그룹사무실까지 앞으로 이동하며 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요구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100만 서명운동과 더불어 122일과 23일 열리는 전국지부장 전임간부 수련회에서 제주영리병원 반대 투쟁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며, 128일 청와대 앞에서 항의 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0_b0bUd018svc4tk7jovpivpp_ctnys5.jpg

참가자들이 도청 앞으로 이동, 도지사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0_d0bUd018svcpdmpkds422c3_npdsgm.jpg

제주도청에 항의서한을 전달하는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


1_40bUd018svcaasoz0yfaakp_oxpmml.jpg

보건의료노조 등은 3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거리 행전을 하고 있다.@보건의료노조



Share

Articles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