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by 선전부장 posted Feb 01, 2019 Replies 0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3931.JPG

2/1 민주노총 2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민주노총이 2월 총파업·총력투쟁을 선포했다. 민주노총은 2월 1일 오전10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득주도성장 정책 무력화와 노동자 희생 강요 정책이 시도됨에 따라,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리와 사회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2월에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선포했다.


민주노총은  "재벌과 경제관료보수정당보수언론 등 재벌 특혜 세력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이 위기의 원인이라는 왜곡공세를 펼치며 정부 친재벌 정책에 개입하고 있다"며 그러한 가운데  "고 김용균 노동자 사망사고의 근본원인인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정규직 전환이 파행지연되고 있으며, 2월 국회에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도 개악을 예고한 정부와 국회는 진작 했어야할 ILO 핵심협약 비준으로 거래하려하는 한편의료민영화 추진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고 현 상황을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하여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등 가맹, 산하 조직 대표자들이 참가했다.


IMG_3897.JPG

2/1 민주노총 2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중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보건의료노조

IMG_3963.JPG

2/1 민주노총 2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중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


김명환 위원장은 "최저임금개악,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등 개악을멈추고 ILO 협약을 비준하고 관련된 법을 즉시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을 요구한다. 이처럼 개악을 막고 개혁을 완수시키는 2월 총파업 총력투쟁에대한 결의들을 만들어갈 것"이라밝혔다.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얼마전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사고를 당한 한국인 유학생의 안타까운 뉴스 다들 아실것이다. 치료비가 10억원이 넘어서 국내로 송환하지도 못하고 있다. 이게 바로 의료민영화가 된 미국 의료의 실상이다. 지금 원희룡도지사는 의료민영화의 빗장을 푸는 영리병원을 만들겠다고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통령 공약사항이었던 영리병원 반대. 그 약속 지켜달라. 민주노총과 함께 2월 청와대 앞 투쟁 등 총력투쟁을 벌일 것"이라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을 담보로 친재벌 정책과 노동권 개악을 강행하는 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내겠다모든 노동자의 소중한 노동권과 사회공공성을 지키는 투쟁에 조직의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밝히며 결의를다졌다.


IMG_4027.JPG

2/1 민주노총 2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IMG_3892.JPG

2/1 민주노총 2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Share

Articles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