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단일배너
Ѹ1 Ѹ2 Ѹ3 Ѹ5
노조뉴스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 파업사태 직접 해결 촉구 기자회견

by 선전부장 posted Dec 19, 2018 Replies 0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B75B58E-2396-4260-9755-0A356CE16E17.jpeg

C07E86C7-1499-490B-A52E-60500A27A89B.jpeg

48BEB989-D3EB-43DC-B8E4-EEEC2B6C1A41.jpeg

1E94280A-4164-40FE-93A7-60D5D2647647.jpeg

9FC2F659-D503-4D62-8F5D-649331C78707.jpeg

63827E5B-3791-4713-ACB1-1ACC18F5966D.jpeg

4D8B49F0-2C69-4999-87C9-663F85710630.jpeg

E839F602-27A7-43C9-9C64-C0F40BF486ED.jpeg



 [기자회견문 전문]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는 파업사태 직접 해결하라!


 가천대길병원이 설립 60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조합원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전면 총파업이다파업 참가 조합원뿐만 아니라 3천여 명에 이르는 가천대길병원 구성원의 눈길은 구월동 길병원사거리를 중심으로 17개 건물(일명 길타운곳곳에 있는 조형물 혹은 어떤 사진에 눈길을 뻗는다그 눈길은 비단 가천대길병원 직원뿐이 아니다. ‘터질 것이 터졌다라고 말하는 인천시민들의 눈길도 마찬가지다바로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다.


 인천지역주민과 가천대길병원 구성원에게 이길여 설립자는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신화다. 1958년 이길여 산부인과로 개원해 1,400 병상을 갖춘 병상 수 기준 Big5 상급종합병원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이러한 성장의 배경에는 두말할 나위 없이 인천지역주민들이 병원을 찾아왔고 직원들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올 7월 가천대길병원 직원들에게 새노조로 불리는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가 설립됐다새노조는 19년 전 구성원들은 존재 여부조차 모르던 이른바 유령노조로 인하여 좌절된 민주노조의 연장임을 분명히 했다또한현재의 기업노조와는 다른 활동으로 노동존중 병원을 만들어 갈 것을 밝혔다새노조 출현에 가천대길병원 직원들은 환호했다처음 30명으로 시작된 새노조는 설립 1주일 만에 1,052명으로 늘어났고 현재는 1,450명을 넘어섰다날이 갈수록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파업전야제가 있었던 18일에도 50여 명이 늘어났다폭발적인 조합원 증가는 노동존중을 통한 환자존중병원발전의 길이 되어야 한다는 염원이 얼마나 뜨거웠는지 보여주는 징표다.


그러나 병원측은 직원들의 염원을 철저히 무시했다설립 초기 중간관리자들이 가입 운동을 방해하고 새노조 임원의 퇴근길을 미행하기까지 했다독재정권 시절에 가능했던 노동탄압의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한 것이다이러한 부당노동행위는 파업 초읽기에 들어가자 곳곳에서 횡행했다. 8월 2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총 18차까지 진행된 단체교섭에서의 병원측 태도는 노동조합을 상생의 협력자로 포옹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듯했다직원들이 떠나는 병원이 아니라 남는 병원그리하여 환자에게 질 높은 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병원을 만들기 위하여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인력을 충원하자는 진정을 외면했다. 1,500여 명에 가까운 조합원과 소통할 수 있는 조합 활동 보장하라는 요구를 외면했다체계 없는 임금인사시스템을 바로잡자는 소망을 외면했다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여 평등한 일터를 만들자는 염원을 외면했다.


노동조합은 이러한 외면을 곰곰이 뜯어봤다노동존중을 통한 환자존중병원발전의 길로 나아가자는 진정성을 왜 외면만 할까답을 찾았다그 답은 현재 병원의 경영진에게는 아무런 힘이 없다는 것이다교섭 과정에서 어떤 부분에서는 노동조합의 주장에 고개를 끄떡이면서도 합의를 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며 시나브로 그 답은 확신으로 바꿨다그리고 일명 길타운 곳곳의 조형물과 게시된 사진에 뻗은 눈길이 굳어졌다그리고 가천대길병원의 첫 파업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고 사회적 소명에 맞는 역할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가 있어야 한다는 당연한 결론에 이르렀다.


 이 같은 결론은 많은 인천시민이 공감하는 듯하다가천대길병원의 파업 사태를 알고 있는 인천시민들은 이길여라는 이름을 함께 부르는 경우가 다반사다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는 이러한 사회적 호명에 응답해야 한다.


보건의료노조는 향후 가천대길병원 조합원 및 인천시민의 눈길을 쫓아 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하여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의 이름을 계속 부를 것이다보건의료노조의 부름은 화려한 60여 년 성장 뒤편의 어두운 그늘을 조명해 나갈 것이다과정에서 인천시민과 연대도 확대해 나갈 것이다그리고 시간이 갈수록 예리함을 드러낼 것이다.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의 이름이 3천여 명에 이르는 직원들과 인천시민에게 따뜻한 온기가 될 것인지 아니면 차가운 냉기가 될 것인지는 온전히 자신의 몫이다보건의료노조 65천 조합원은 인천시민 연대하여 온 힘을 다하여 파업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를 호명할 것이다거듭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가 직접 나서 현재의 가천대길병원 파업 사태를 조속히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

 

2018년 12월 19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Share
문서 첨부 제한 : 0Byte/ 64.00MB
파일 크기 제한 : 64.00MB (허용 확장자 : *.*)

  1. 고 김용균 투쟁 승리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정부에 진상규명 촉구

    민주노총은 19일 2시 광화문 광장에서 1만여 명의 참가자들이 모인 가운데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의 외주화 금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Date2019.01.20 By선전홍보실장 Reply0 Views1205
    Read More
  2. 지역 공공의료 강화 촉매제가 될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가시화

    "공공의료 인력 문제, 남원 공공의료대학원 설립으로 풀어야"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의 필요성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18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용호 국회의원(무소속)과 전라북도, 남원시는 오후 4시 국회 의원회관 제 2소회의실에서 “국립공공의료...
    Date2019.01.18 By선전홍보실장 Reply0 Views1088
    Read More
  3.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

    1/16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제주도가 작년 말 도민의 숙의결과를 뒤집고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해 주면서 촉발시킨 ‘영리병원 철회’ 요구가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제주영리병...
    Date2019.01.16 By선전부장 Reply0 Views1285
    Read More
  4. 병원노동자도, 환자 ·보호자들도 "영리병원 안돼"

    @부산대병원지부 병원노동자 뿐아니라 환자 ·보호자 등 병원을 방문하는 시민들까지 '영리병원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보건의료노조가 지난 해 12월 17일부터 각 병원현장에서 시작한 <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운동>에 직원, 시민을 ...
    Date2019.01.15 By선전부장 Reply0 Views1427
    Read More
  5. 2018년 제1차 중상집, 지역본부 사무처 간부 수련회 개최

    보건의료노조는 9일부터 핵심간부들 수련회를 개최하여 영리병원저지 투쟁, 인력법 제정 등 2019년 주요 사업 초안을 논의 한다. 수련회는 중앙집행위원회, 상무집행위원회, 지역본부 사무처 간부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오후 1시부터 2박 3일간...
    Date2019.01.09 By선전부장 Reply0 Views1404
    Read More
  6.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 "침례병원 경매 절차 중단하라" 기자회견

    부산지방법원의 침례병원 경매기일 발표에 관한 부산시민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원회가 침례병원에 대한 경매 절차 중단과 오거돈 시장의 공약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참여연대, 사회복지연대, 인...
    Date2019.01.07 By선전홍보실장 Reply0 Views1293
    Read More
  7. 보건의료노조,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도지사 퇴진 촉구" 제주 원정 투쟁 전개

    제주도청 앞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 결의대회...전국 500여명 결집 국내 최초로 영리병원 개원을 허가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촉구하고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를 요구하는 전국 규모 결의대회가 3일 오전 제주 도청 앞에서 열렸다. ...
    Date2019.01.03 By선전부장 Reply0 Views1548
    Read More
  8. "제주영리병원 저지의 해, 조합원 10만 시대의 해를 만들자" 2019년 시무식

    보건의료노조 시무식 참가자들@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월 2일 마석 모란공원에서 2019년 시무식을 진행했다. 애초 보건의료노조는 가천대길병원지부의 파업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시무식을 가천대길병원에서 진행하며 투쟁에 힘을 실으려...
    Date2019.01.02 By선전부장 Reply0 Views1263
    Read More
  9. 가천대길병원지부 파업 14일만에 노사합의, 승리 보고대회 개최

    가천대길병원지부가 새해 오전 6시경 사후 조정을 통한 극적 합의로 파업을 마무리 했다. 노사는 30일 오후 늦게부터 31일 새벽까지 교섭을 진행해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큰 틀의 원칙을 합의한 후, 31일 사후 조정회의를 통하여 새해 1월 1일 ...
    Date2019.01.01 By선전부장 Reply0 Views1849
    Read More
  10. 가천대길병원 파업사태 조속 해결 인천시 역할 촉구 기자회견 개최

    12/21 가천대길병원 파업 사태 조속 해결 인천시 역할 촉구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인천지역연대와 공동으로 27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사회 의료공백 및 가천길병원 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
    Date2018.12.27 By선전부장 Reply0 Views1455
    Read More
  11. 가천대길병원지부 파업 8일차 …중앙집행위원회 파업 현장 찾아

    12/26 가천대길병원지부 파업 8일차 @보건의료노조 인천지역 최대 규모 병상을 보유하고 있는 가천대길병원이 12월 26일 파업 8일째를 맞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는 1,000여명의 조합원과 함께 로비에서 파업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
    Date2018.12.26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83
    Read More
  12. 영리병원 저지 2차 촛불 집회 개최

    12/21 영리병원 철회 2차 촛불집회@보건의료노조 의료민영화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제주 영리병원 허가취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을 위한 2차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여섯시부터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열린 ...
    Date2018.12.24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66
    Read More
  13. “우리가 김용균이다" "위험의 외주화 금지하라"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숨진 김용균씨를 기리는 민주노총 결의대회와 제1차 범국민 추모제가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열렸다. 3시에 시작된 민주노총 결의대회에는 고 김용균 씨의 동료인 공공운수노조 한국발전...
    Date2018.12.23 By선전홍보실장 Reply0 Views2606
    Read More
  14. 민주노조 사수! 해고자 복직! 인천성모병원 정상화! 이은주 열사 1주기 추모제

    12/22 이은주 지부장 추모제 @보건의료노조 열사정신 계승! 인천성모병원 정상화! 민주노조 사수! 해고자 복직! 보건의료노조는 22일, 파주 서현공원에서 고 이은주 열사(전 인천성모병원 지부장) 추모제를 열고 고인의 삶과 활동을 기리고, 남은 사람들의 다...
    Date2018.12.22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43
    Read More
  15. “18년을 기다렸다, 인간답게 대접하라”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는 21일 세종시에 있는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교육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호 조직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결의대회에는 보건의료노조 중앙 사무처 간부들과 17일부...
    Date2018.12.21 By선전홍보실장 Reply0 Views1777
    Read More
  16. "영리병원 절대 안돼" 병원 현장서 영리병원 반대 서명운동 활발

    원광대병원에서 진행한 서명운동에 시민들이 줄을 서서 참여하고 있다 @전북지역본부 지난 12월 12일 보건의료노조 중집․지부장 연석회의에서 제주 영리병원 허가 철회 총력투쟁을 결의한 후 각 지부는 병원 현장에서 조합원, 시민들과 함께 <영리병...
    Date2018.12.21 By선전부장 Reply0 Views1754
    Read More
  17. "전남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광주전남지역지부 파상파업 5일차

    광주전남지역지부 파업4일차 출근 캠페인 @광주전남지역지부 태안화력발전소 故김용균 노동자의 사망사고로 인해 파견,간접고용 비정규직 문제가 사회이슈로 대두된 가운데, 전남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연내 정규직 전환을 위해 17일 파업에...
    Date2018.12.21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46
    Read More
  18. 인천지역 최대 규모 가천대길병원 파업 삼일째

    가천대길병원지부조합원들이 병원 로비에서 파업을 벌이고있다@보건의료노조 인천지역 최대 규모 병상을 보유하고 있는 가천대길병원이 파업 사흘째를 맞고 있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가천대길병원지부는 사측과 단체교섭이 결렬...
    Date2018.12.21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47
    Read More
  19.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 파업사태 직접 해결 촉구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전문] 이길여 가천대길병원 설립자는 파업사태 직접 해결하라! 가천대길병원이 설립 60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 조합원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전면 총파업이다. 파업 참가 조합원뿐만 아니라 3천여 명에 이르는 가천대길병원 구성원의 눈길은 ...
    Date2018.12.19 By선전부장 Reply0 Views1635
    Read More
  20. 가천대길병원 노사 교섭 결렬…병원 설립 60년만에 첫 파업

    병상 수 기준으로 Big5이며 인천지역 최대 규모의 의료기관인 가천대길병원이 19일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7월 20일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가 설립된 후 노사는 8월 2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총 18차의 단체교섭과 2차례의 조정...
    Date2018.12.19 By선전부장 Reply0 Views176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95 Next
/ 195